2022년01월25일 (화) 1: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표원,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 앞당긴다..국제표준 제정 착수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2021 자율차 표준화 포럼 총회 및 국제컨퍼런스' 개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정부가 자율주행차 데이터와 레벨 표준안 개발, 안전성 가상시험 기술을 국제표준(KS)​으로 추진해 '자율차 상용화 시대'를 앞당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6일 전남 여수에서 전문가 10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자율차 표준화 포럼 및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표준화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밝혔다.

 

자율차 데이터 표준안은 차량과 사물통신(V2X)을 통해 주고받는 위치, 속도 등의 기본 데이터 형식을 표준화하고 기본 데이터를 조합해 차량추돌방지, 위험구간알림 등의 차량안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표준이다.

 

이 표준은 서울시, 세종시, 대구시, 경기도 등 자율차 실증단지에서 실증을 진행 중으로 향후 전국 도로의 자율주행에도 적용될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자율차 레벨은 그동안 주로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표준을 주로 인용해 왔으나 지난 9월 레벨 표준이 국제표준(ISO)으로 발간됨에 따라 이를 토대로 표준안을 개발했다.

 

레벨 표준안은 자율주행을 차량의 운전자동화 시스템을 기준으로 레벨0(운전자동화 없음), 레벨1(운전자보조), 레벨2(부분 운전자동화), 레벨3(조건부 운전자동화), 레벨4(고도 운전자동화), 레벨5(완전 운전자동화) 6단계로 분류한다. 

 

또한 자율차 상용화를 앞당기는 방안으로 가상공간 시험(시뮬레이션)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2023년까지 자율주행 가상시험 평가기술을 개발해 국제표준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국표원은 이번에 개발한 표준안 3종을 내년 상반기 내 국가표준(KS)으로 제정하고 교통·인프라 분야 데이터, 카메라·라이다와 같은 주요 부품, 차량사물통신(V2X) 보안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제 컨퍼런스에는 독일, 미국, 한국 전문가가 자율주행 안전성을 가상공간 시험으로 검증하는 기술과 평가 방법을 발표했다. 독일은 자율차 가상공간 시험 검증 시 요구사항, 미국은 자율차 평가에 대한 안전 원칙, 우리나라는 디지털 트윈 기반의 가상공간 시험 등을 소개했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자율주행 데이터, 레벨 등 자율차 상용화를 지원하는 핵심 표준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자율차 국제표준을 선점해 세계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포럼과 산학연의 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2021-11-16 11:05:37]
이전글 국토부, 고속도로 셀프주유소에 가면 "주유하면서 미..
다음글 국토부, 양주 1101번·광명 3002번 직행좌석버스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