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5일 (화) 1: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해수부, '거문도항' 서남해역 해양영토 수호..1단계 정비사업 준공
 
  조감도
 해경·지원함정·어업지도선 동시 접안..출동시간 1시간 단축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정부가 서남해역 해상의 치안을 강화하고 선박의 피항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한 ‘거문도항 1단계 정비사업’이 마무리됐다.

 

해양수산부는 거문도항 1단계 정비사업 준공으로 접경해역 접근성이 개선됐다고 22일 밝혔다. 

 

거문도는 여수와 제주도 중간에 위치한 다도해 최남단 섬이다. 

 

해수부는 서남해역의 영해주권을 수호하고 혹시 모를 해상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거문도 인근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해경함정과 어업지도선 약 15척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거문도에 전용부두가 마련돼 있지 않아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해경함정과 어업지도선이 정박지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해수부는 2016년 4월부터 418억 원을 투입해 해경함정과 어업지도선 정박용 부두, 어선 접안시설 등에 나섰다. 이번 준공으로 1,000톤급 해경함정과 100톤급 지원함정 2척과 1,600톤급 어업지도선 1척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게 됐다. 

 

해수부 측은 “ 배타적 경제수역까지의 출동시간이 3시간에서 2시간으로 약 1시간 단축되고 방파제와 어선 접안시설을 추가로 설치해 기상 악화 시 총 86척의 어선이 피항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2021-11-22 09:50:05]
이전글 국토부, 한국 기업 주도 페루 친체로 신공항 건설..20..
다음글 국토부, 주민참여 스마트시티 조성..2025년까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