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8:1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주민참여 스마트시티 조성..2025년까지 중·소도시 64곳 선정
 
  스마트 챌린지 성과 사례
 총 2500억원 투입해 도시문제 효율적 해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정부가 2025년까지 지역주민이 도시문제를 직접 제안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8일 공모계획을 발표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이어 중·소규모 도시를 대상으로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자치단체의 사업역량을 강화해 주민 체감도를 높이는 사업이다.

 

그동안 스마트 챌린지 사업을 통해 전국 64개 도시에서 240여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증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챌린지 사업은 기업, 대학 등의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화를 촉진하기 위해 혁신 서비스를 실증·확산하는 스마트시티 사업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중·소규모 도시들은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웠고 지역주민들의 체감도도 낮은 실정이었다.

 

이번 사업부터는 정부 주도의 보급사업에서 벗어나 계획수립부터 솔루션 구축·운영단계까지 서비스 이용자가 참여하는 주민 참여형 모델로 사업을 추진한다. 

 

주민이 도시문제를 찾고 구축계획과 성과목표를 정하면 추진과정에서 정부·지원기관의 적절한 컨설팅도 지원받을 수 있다.

 

내년에는 총 640억 원으로 16개 기초지자체를 선정해 정부와 지자체가 도시별로 40억원을 공동 투자한다. 또한 2025년까지 총 2,560억 원을 투자해 64개 사업지에 스마트 솔루션을 보급해 도시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다음달 27일부터 29일까지 사업계획서를 한국토지주택공사 스마트도시개발처로 접수해야 한다.

 

스마트시티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면과 발표 평가를 통해 내년 2월초 중·소도시 16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지자별로 세부 실시계획을 수립한 후 1년 동안 솔루션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1-11-23 09:49:57]
이전글 해수부, '거문도항' 서남해역 해양영토 수호..1단계..
다음글 정부, 건설현장 불공정 행위 신고..국토부 내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