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5일 (화) 1: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정부, 건설현장 불공정 행위 신고..국토부 내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청탁, 강요, 압력 등 행위 유선 도는 이메일 신고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24일부터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채용, 기계 임대계약 등의 과정에서 부당한 청탁이나 압력 등이 발생할 경우 신고자의 신원노출 우려 없이 신고할 수 있는 '신고센터'가 운영된다.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의 갈등해소를 위해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를 24일부터 운영한다.

 

건설현장의 경우 건설근로자 채용, 건설기계 임대계약 등에 대한 청탁, 강요 등 불공정 행위가 만연해 2019년 7월 노동조합, 건설협회 등에 ‘건설산업 갈등해소센터’가 설치됐다. 그러나 신원노출 우려로 실제 접수된 신고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올해 10월부터 ‘건설현장 불법행위 테스크포스(TF)’ 갈등현장 점검 감독이 시작된 후 국무조정실, 국토부, 고용부 등에 인력채용, 장비임대 관련 불법행위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각 부처로 분산된 제보창구를 단일화하고 신고사항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국토부 내에 직접 신고를 접수할 수 있는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신고센터는 건설근로자의 채용 또는 건설기계 임대에 관해 부당하게 청탁, 압력, 강요하거나 건설공사를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한 신고를 유선전화 또는 이메일로 접수한다. 

 

접수된 사항은 위반행위별로 고용부, 공정위, 경찰청 등 소관기관에 전파되고 신고사항에 대한 세부적인 조사,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관련법 위반 시 처벌이 이뤄지게 된다.  

 

아울러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에 대한 신원은 철저히 익명을 보장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광림 건설산업과장은 “누구나 믿고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을 근절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했다. 

 

 


[2021-11-24 10:12:11]
이전글 국토부, 주민참여 스마트시티 조성..2025년까지 중·..
다음글 국토부, 시공간 측정 정밀도 100배 높인다..5개 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