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22:2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방통위, "SNS로 금전 요구 받으면 의심부터"..가족·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주의
 
  사기유형별 피해금액 비중
 이동통신3사, 13일부터 피해예방 문자메시지 발송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엄마 나 휴대폰이 파손돼 급하게 휴대전화 보험 신청해야 해. 엄마 명의로 대신 진행하게 도와줘’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사업자,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협력해 13일부터 이동통신 3사 전가입자에게 ‘메신저피싱 주의 안내’ 문자메시지를 순차 발송한다고 밝혔다. 

 

메신저피싱은 카카오톡, 네이트온, 페이스북 등 SNS로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뒤 등록된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편취하는 범죄수법이다.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한 범죄자가 피해자에게 휴대폰 파손 등 불가피한 상황을 알리며 악성링크에 연결하도록 유도한 후 개인정보를 탈취해 자금을 편취하는 식이다. 

 

최근 몇 년간 보이스피싱 관련 사기피해는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나 신종 범죄수법인 메신저피싱으로 인한 피해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21년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전년대비 165.7%(618억원) 급증한 991억원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유형 중 58.9%를 차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메신저피싱을 예방하려면 전화로 개인정보 유출, 범죄사건 연루 등을 이유로 계좌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를 묻거나 인터넷 사이트에 입력을 요구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말아야 한다. 

 

현금지급기를 이용해 세금, 보험료 등을 환급해 준다거나 계좌안전조치를 취해주겠다며 현금지급기로 유인하는 경우에도 절대로 응하지 않는다. 

 

또한 문자로 금전이나 개인정보를 요구한 후 핸드폰 고장, 분실 등의 사유로 연락이 어렵다고 하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하고 메시지 대화를 중단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미리 알고 접근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으로 수신된 금융회사 및 공공기관 홈페이지는 반드시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정확한 주소인지를 확인하도록 한다.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될 경우 해당 금융회사에 연락해 지급정지 요청을 해야 한다. 경찰청 112, 금융감독원 1332로 연락하면 피해신고 및 피해금 환급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SNS나 전화 등으로 개인정보나 금품 등을 요구받으면 상대가 누구든지 확인하고 또 확인해 보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통신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실효성 있는 해결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2022-05-13 10:11:33]
이전글 국토부, 소규모 자동차제작사 '계속안전검사' 전문..
다음글 국토부, 16일부터 시흥·안양·광주에서 서울 오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