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23:2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정부, 25일부터 용산공원 부지 시범 개방..대통령 집무실 투어
 
  용산공원 시범 개방
 25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국민의견 모아 공원 조성 반영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대통령 집무실 인근 용산공원 부지가 국민에게 시범 개방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정원으로 거듭날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공원 조성에 반영하기 위해 용산공원 부지 일부를 25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시범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범개방 대상은 대통령 집무실 남측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북측 스타필드에 이르는 공간이다.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일 5회 2시간 간격으로 관람객을 맞는다. 회당 500명씩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는다. 

 

120여 년만에 국민에게 돌아오는 용산공원 부지를 국민과 함께 하기 위해 ‘국민이 열다’ ‘국민과 걷다’ ‘국민과 만나다’ '국민이 만들다‘ 4가지 주제로 개방 부지 전역에서 행사를 진행한다. 

 

시범 개방 첫날인 25일 신용산역 1번출구, 한강로동주민센터 인근에서는 출입문 개방과 함께 국민의 첫걸음을 맞이하는 군악대·의장대의 환영행사가 진행된다.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으로 미군기지 반환이 가속화되고 조성 예정인 용산공원이 대통령 집무실 앞마당까지 연결되면서 대통령의 업무공간과 국민의 휴식처인 공원이 상호 소통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대통령 집무실 투어, 경호장비 관람 등 흥미로운 볼거리도 제공한다. 

 

국토부는 “이번 시범개방은 장기간 폐쇄적인 공간이던 용산기지가 대통령실 이전과 함께 열린 공간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국민과 함께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국민과 함께 용산공원이 미래 국민소통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용산공원 국민소통공간 누리집(www.yongsangparkstory.kr)과 네이버 예약을 통해 20일 오후 2시부터 예약할 수 있다. 방문희망일 5일 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2022-05-19 12:07:35]
이전글 방통위, 경기지역 소식 전할 새 라디오방송 사업자 '..
다음글 국토부, 급가속·급정지 등 위험운전 교통사고 발생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