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5일 (일) 1:1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7월 국내 조선업계 세계 선박 수주 '1위'..LNG운반선 전량 확보
 
  전 세계 LNG운반선 연간 발주 및 수주량 추이 (2022
 발주량 중 수주 55%, 수주금액 57% 점유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 중 55%를 수주하며 세계 1위 수주실적을 이어갔다. 

 

산업통산자원부에 따르면 7월 전 세계적으로 총 72척, 표준화물선환톤수(CGT) 기준 211만CGT(53억 달러)의 선박이 발주된 가운데 한국이 총 19척, 116만CGT(30억 달러)을 수주해 수주량 기준 55%, 수주금액 기준 57%를 점유하며 세계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2척, 컨테이너선 3척(1,800TEU 피더급), 탱커 3척, 여객화물겸용선 1척을 수주했다. 전체 발주량 중 우리나라 주력선종인 고부가·친환경선박 비중이 높았다.

 

산업부 측은 “전 세계 LNG운반선 발주물량 전량, 친환경 선박 발주물량의 81%를 우리나라가 수주함으로써 독보적 1위 실적 달성을 가능하게 했다”고 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지속된 수주 호조를 기반으로 대형·중형 조선사 모두 높은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대형 조선사는 올해 1~7월 누적 기준 305억2천만 달러의 수주액을 달성했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액인 351억4천만 달러의 87%에 해당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주액인 298억5천만 달러 대비 2.2% 증가한 수치다.

 

중형 조선사도 같은 기간 중소형 컨테이너선와 탱커 등 총 31척, 24억6500만 달러를 수주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18억5천만 달러 대비 33% 증가한 수주액을 기록했다. 

 

우리나라 조선사의 7월 말 현재 수주잔량은 3,586만CGT로 전년 동월 2,850만CGT 대비 26% 증가하면서 전세계 수주잔량 증가율 9.2%를 크게 웃돌았다. 

 


[2022-08-10 12:19:10]
이전글 국토부, 연말까지 전국 공공임대주택 2만6454가구 모..
다음글 국표원, "스타벅스, 발암물질 검출 '서머 캐리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