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5일 (일) 0: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저소득층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확대..최대 50% 교통비 절감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적립 기준
 8월부터 연말까지 한시적 지원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취약계층은 올해 연말까지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를 최대 50%까지 지원받는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는 추석 민생안전대책의 일환으로 8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알뜰교통카다ㅡ 마일리지 지원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추가 지원을 통해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교통비를 기존 최대 38%에서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마일리지는 월 15회 이상 44회 이용 때까지 지급된다. 1회 교통요금 지출액이 2천원 미만인 경우 저소득층은 기존 350원에서 500원까지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일반은 250원으로 기존과 같다.   

 

알뜰교통카드는 국민 교통비 절감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2018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부터 전국으로 확대돼 6월 현재 159개 시군구에서 시행 중이다. 이용자 수는 지난해 29만 명에서 39만7천 명으로 증가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정류장과 출‧도착지 간 보행‧자전거 등을 통해 최대 800m 이동 거리에 따라 국가와 지자체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10%의 카드사 추가 지원으로 대중교통비를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국토부 대광위 박정호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이번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확대는 고물가가 지속됨에 따라 물가․민생 안정을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취약계층인 저소득층의 교통비 부담을 좀 더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2022-08-19 10:02:07]
이전글 국토부, 무인 자율주행 택시 운영 본격..평가 거쳐 운..
다음글 삼성전자, 유리문 파손 드럼세탁기 10만 여대 자발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