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6: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금융위,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 대상 확대..모든 자영업자·소상공인 포함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 개편
 대출한도 개인 1억원, 법인 2억원..3년 거치 후 7년 간 분할상환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오는 13일부터 전체 개인사업자와 법인 소기업도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금리인상 등 어려운 경제여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많은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금리부담을 경감하고자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확대해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확대 대상은 재난지원금 또는 만기연장·상환유예 등을 받지 않았더라도 개인사업자 또는 법인 소기업이면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지원대상 대출은 현행과 같이 지난해 5월말 이전에 취급한 사업자 대출이다. 지난해 6월 이후 갱신대출도 대환대상에 포함된다. 

 

대출 한도는 개인은 기존 보다 5천만원이 늘어난 1억원, 법인은 1억원이 늘어난 2억원이다. 기존에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이용 중인 자영업자는 증액된 한도 내에서 추가로 대환을 신청할 수 있다. 

 

대출 상환 구조도 종전 2년 거치 후 3년 분할 상환에서 3년 거치 후 7년 분할상환으로 변경됐다. 중도상환수수료가 전액 면제되는 만큼 조기 상환의사가 있는 차주는 상시 원리금 상환도 가능하다. 

 

현행 연간 1%인 보증료는 최초 3년간 0.7%로 0.3%p(포인트)로 내리고 최초 대출시점에 보증료를 전액 납부할 경우 납부금액의 15%를 할인해 준다. 또한 보증료를 연간 단위로 분할 납부 할 수 있도록 일부 은행에서만 운용 하고 있는 보증료 분납 시스템을 대환 프로그램을 취급 중인 전 은행으로 확대한다. ​

 

 

개편된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은 13일부터 국민, 신한, 하나 등 14개 은행을 통해 비대면 또는 대면 방식으로 신청할 수 있다.

 

올해 예산편성으로 대환규모가 확대된 만큼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 신청기한은 내년 말까지 1년 연장된다.

 

 

 

 


[2023-03-10 10:46:45]
이전글 산업부, 중견기업 지원 '혁신펀드' 첫 출시..2027년..
다음글 국토부, 타워크레인 조종사 작업 고의 지연 시 최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