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4: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기존 도시문제 해결..평택·울산 등 6곳 스마트시티 조성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거점형 2곳, 강소형 4곳 지자체 선정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혁신 서비스를 구축하는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지로 경기 고양시와 평택시, 충남 태안군과 아산시 등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023 거점형 및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공모 결과를 4일 발표했다.  

 

거점형은 울산광역시·고양시 2곳, 강소형은 평택시·목포시·태안군·아산시 4곳이 선정됏다.

 

거점형 스마트시티 사업은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개발해 스마트시티의 확산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각각 국비 200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울산은 자율주행 기반의 수요응답형 버스, 스마트 교통패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와 신재생 에너지 측정 시스템·탄소중립 리워드 등 친환경 솔루션 등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SK 플래닛, 씨엘,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대학교 등이 참여한다. 

 

강소형 스마트시티 사업은 기후위기‧지역소멸 등 최근 환경변화에 대응력을 확보하기 위한 특화솔루션 집약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각각 국비 120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평택시는 급속한 인구 증가에 따른 환경오염과 탄소배출량 증대에 대응해 시민참여를 이끌어내는 녹색 스마트시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빌딩 등 친환경 건물의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산업방류수를 가로수 생육 등에 활용한 탄소배출권 확보, 증강현실(AR)기반 도시숲 관리 등을 통한 시민참여 활성화를 구현할 계획이다. KT엔지니어링, 대지정공, 케빈랩, 데이터얼라이언스, 가천대학교, 카이스트 등이 참여한다. 

 

국토부 길병우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많은 지자체와 기업, 대학, 공공기관 등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혁신적 서비스가 제시됐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선정된 지자체에서는 시민들이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축하길 바란다”고 했다. 

 

 


[2023-05-04 09:20:31]
이전글 방통위, 시각·청각장애인 위한 맞춤형TV 2만대 보급...
다음글 국토부, 9일부터 과천대로 버스전용차로 '주말·공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