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6: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제2금융권도 주담대 심사 때 확정일자 확인 후 대출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부동산 거래관리시스템 연계 정보 실시한 확인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현재 5개 시중은행에서 시행 중인 확정일자 정보 확인이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제2금융권 등으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3일 기업은행, 저축은행중앙회, 신협, 농협중앙회,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 6개 금융기관과 한국부동산원이 '전세사기 방지를 위한 확정일자 정보연계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임차인의 대항력 효력이 발생(전입신고 익일 0시)하기 전에 임대인이 선순위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경우 임차인의 보증금 보호가 취약해지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금융기관은 주택담보대출을 실행할 때 확정일자 정보를 확인 후 저당 물건 시세에서 임차인의 보증금을 감안해 대출을 실행하게 된다. 

 

이전까지는 임대인이 제시하는 서류에 의존해 왔으나 이제는 부동산 거래관리시스템을 통해 연계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존 참여 중인 KB국민·신한·우리·NH농협·하나은행 5개 은행과 함께 기업은행과 제2금융권까지 참여함으로써 취약계층의 보증금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과 제2금융권 전국 약 1만1100개 지점은 전산개발 및 장비구축에 즉시 착수해 내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시범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청년과 서민 취약계층이 전세사기 피해에 휩쓸리지 않도록 금융기관이 금융안전망의 촘촘한 구축을 통해 임차보증금 보호 등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노력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2023-12-14 09:57:28]
이전글 국토부, 기술형 입찰 때 종이→전자파일로..제출서류 ..
다음글 산업부, 전기차 충전기 산업 세계 점유율 10%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