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2일 (화) 8:4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제설작업 참여해 다친 자원봉사자 피해보상금 지급해야  [2017-03-15 12:21:17]
 
  국민권익위원회
 의상자에 준하는 피해보상금 지급 결정

시사투데이 김세미 기자] 민간제설단원에 편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치단체의 제설작업에 참여했다가 다친 자원봉사자가 피해보상금을 받게 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강원 정선군이 권익위의 권고를 받아들여 정선군 관내 도로에서 제설작업을 하다 부상을 당한 자원봉사자 A씨에게 의상자(義傷者)에 준해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A씨와 같은 자원봉사자는 제설작업 중 부상을 당해도 상해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보상금이나 치료비를 받을 수 없었다.  

 

지형적 특성으로 인해 제설 작업 구역이 방대한 정선군은 예산절감을 위해 민간제설단을 운영하고 있다. A씨는 민간제설단원인 남편을 도와 수년간 제설작업에 참여해 왔다. 그러던 중 지난 2015년 2월 대설주의보 발령에 따른 제설작업에 참여했다가 타고 있던 차량이 전복되면서 골절 부상을 당했다. 정선군은 A씨가 민간제설단 소속이 아니라는 이유로 치료비를 지원해 주지 않자 A씨는 2015년 5월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는 제설작업 당시 도로에 안전장치가 미비했고 수년간 무보수로 남편과 함께 도로제설작업을 해 온 점 등을 감안해 A씨를 자원봉사자로 인정해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지난해 1월 정선군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정선군은 지난 2월 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A씨를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상 자원봉사자로 인정하고 의상자에 준해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보상금액과 지급 시기 등은 별도로 정하기로 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민간제설단에 등록되지 않고 제설작업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에 대한 보상 규정이 없어 부상에 따른 치료비를 지원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번 사례를 계기로 유사한 피해보상 관련 민원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17-03-15 12:21:17]
이전글 대전시~김천시 잇는 동서횡단 4차로 도로망 완성
다음글 부산 사하구 공동육아나눔터 37호점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