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19일 (일) 10:1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행심위,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 거부사건 심리  [2017-06-14 10:02:43]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문화재청 심의 절차 하자, 환경 훼손가능성 등 쟁점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대문구 소재 국민권익위 서울종합민원사무소에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거부 취소청구 사건에 대한 심리를 개최한다. 

 

현상변경허가는 공사, 수리 등이 문화재의 현재의 상태를 변경한다고 판단될 경우 문화재청으로부터 받아야 하는 허가다. 

 

양양군은 지난해 문화재청에 천연기념물 제171호로 지정돼 있는 설악산천연보호구역 남설악지역(오색지구∼끝청 아래)에 3.5km 길이의 오색케이블카를 설치하기 위해 문화재 현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그러나 문화재청장은 케이블카 설치공사가 시행되고 케이블카가 운행될 경우 문화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이유로 지난해 12월 허가신청을 거부했다. 이에 양양군은 문화재청의 문화재 현상변경안 거부가 잘못됐다며 지난 3월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그동안 양양군과 문화재청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가 문화재 구역 내 동물, 식물, 지질, 경관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펼쳐왔다. 사실관계, 쟁점 확인 등을 위해 지난 4월 27일부터 이틀간 이상민 중앙행정심판위원장이 직접 양양을 찾아 현장증거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심리에서는 현상변경을 부결한 문화재위원회의 심의과정에 절차적 하자가 있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케이블카 설치로 인한 식물, 지질, 경관, 동물 훼손가능성과 보존 관리에 미치는 영향 정도, 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제한하는 것이 공익에 미치는 영향이 어떠한지 등이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행심위는 심리 당일 양양군과 문화재청의 관계자들을 불러 당사자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한 후 9인의 위원들이 심리를 거쳐 다수결에 따라 문화재청의 현상변경 거부처분의 위법 부당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행심위 관계자는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지역현안으로 오랫동안 논란이 돼 왔다. 이번 재결 결과가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심의에 참여하는 위원들이 공정하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신중한 논의를 거쳐 최선의 결론을 도출할 것이다”고 했다.​ 


[2017-06-14 10:02:43]
이전글 자전거도로 위험지역 15곳 정비사업 선정
다음글 인천지역 ‘무단 나무 훼손지 개발행위 제한’ 규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