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17일 (수) 5: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지진 특화 제품·기술 개발..'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경남 양산 조성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 예정지 조감도
 2026년까지 기반구축·연구개발 과제비 총 140억원 투입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지진 피해에 대비한 기술과 제품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시설이 경상남도에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12일 경남 양산시에 위치한 부산대 지진방재연구센터에서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을 위한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첫 번째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로 전북 지역에 침수안전산업 진흥시설을 선정해 2026년까지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지진·시설물 붕괴 분야를 대상으로 공모를 시행해 경남을 두 번째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로 선정했다.

 

행안부는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6년까지 3년간 기반 구축에 필요한 소요 예산 100억 원과 연구개발 과제비 40억 원 총 14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은 지진과 관련된 재난안전 기술과 제품에 대한 성능‧시험 평가, 연구개발, 국내‧외 판로개척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국내 내진산업분야 기업의 경우 진흥시설에서 건축 구조물에 대한 내진성능 평가·인증을 받을 수 있어 국외 인증에 따른 부담도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행안부는 "이번 사업의 총괄기관인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과 함께 사업 평가와 성과관리, 후속조치 등 단계별 추진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향후 활성화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적극 실시할 예정이다"고 했다. 

 


[2024-06-12 17:14:55]
이전글 경남 '치매안심병원' 첫 가동..전국 총 20개 운영
다음글 정비 운영 미비점 개선..조합임원 인계인수 의무 신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