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0일 (월) 20: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올해 상반기 흥행 순위 1위
  2018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올해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9,636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만 명(1.0%) 감소, 전체 극장 매출액은 8,0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억 원(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8,055원이었던 평균 관람요금이 올해 상반기 8,329원으로 상승하면서 관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은 증가했다. 3D, 4D, IMAX 매출액이 전년 대비 181억 원(79.1%) 증가한 것도 매출액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했다.


한국영화 관객 수는 4,497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5만 명(8.1%) 증가,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9%p 증가한 46.7%를 기록했다.


외국영화 관객 수는 5,139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8만 명(7.7%) 감소,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9%p 감소한 53.3%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미녀와 야수>, <모아나>, <원더우먼> 등 여성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한 외국영화가 두각을 나타내 한국영화의 제작과 흥행에 영향을 미친바 있다. 올해도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등의 할리우드 프랜차이즈 영화가 상반기를 주도했다.


1,120만 명을 동원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올해 상반기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587만 명으로 2위,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552만 명으로 3위에 자리했다. 540만 명을 동원한 <블랙 팬서>는 4위, 529만 명을 모은 <1987>은 5위를 기록했다.


액션 영화 <월요일이 사라졌다>가 관객 수 90만 명으로 독립·예술영화 1위를 차지했고 탐사보도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가 관객 수 54만 명으로 2위에 올랐다.


액션과 탐사보도 다큐를 제외한 예술영화로는 <패딩턴 2>가 33만 9천 명으로 3위에 오른 것이 가장 높은 성적이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한국 독립·예술영화인 <눈길>(13만 명)과 <여교사>(11만 7천 명)가 순위에 오른 바 있으나 올해는 탐사보도 다큐를 제외하면 독립·예술영화 흥행 10위권에 한국영화가 오르지 못했다. 한국 독립·예술 극영화로는 <소공녀>가 5만 9천 명을 동원한 것이 가장 좋은 기록이었다. ​ 


[2018-07-16 13:03:13]
이전글 문체부, 예술위 독립성 강화와 자율성 확대 추진
다음글 17주년 맞은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8’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