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국립박물관 짓기 전 사전 협의 강화…연 2회 정례화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하반기 설립협의 원하는 부처 8월 말까지 신청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국립박물관 설립을 위한 사전 협의가 좀 더 전문적이고 체계화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내실 있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 전 사전 협의인 ‘설립협의’ 제도를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정부 부처가 국립박물관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문체부의 ‘국립박물관·미술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해야 하는데 사전평가 심의 시 ‘설립협의’ 결과를 참고하고 있다.


‘설립협의’를 통해 국립박물관이 국가 문화유산 보존, 새로운 문화 발전 장려,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립단계부터 지원하고 있다.


문체부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좀 더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협의’를 2~3월 상반기와 8~9월 하반기 연 2회 정례화하고 문체부 박물관 전문직, 외부 전문가 등 내·외부 검토를 병행해 전문성을 높인다.


하반기 ‘설립협의’를 원하는 부처는 8월 말까지 박물관 건립 계획서, 시설명세서 및 평면도, 박물관자료 내역서, 조직 및 정원 계획 등 관련 자료를 준비해 문체부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계획하고 있는 기관이 ‘설립협의’ 제도를 잘 활용해 설립 정책적 타당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국립박물관 위상에 걸맞은 건립과 운영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 


[2020-07-15 14:54:50]
이전글 체육계 반복 악습 끊어내나…'스포츠윤리센터' 가동
다음글 문화·체육·관광 등 공공기관 성희롱·성폭력 대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