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4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 '국내 관광 활성화·근로 의욕 향상' 기여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2019년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 실태조사' 발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이 국내 관광 활성화, 기업 내 휴가문화 조성, 근로 의욕 향상, 근로자 개인적 편익 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2019년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에 참여한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태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참여자 중 당초 계획에 없던 여행을 다녀온 비율은 58.5%, 해외여행에서 국내여행으로 변경한 비율도 50.8%에 달해 휴가 지원 사업이 국내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근로자 대비 국내 관광 횟수와 일수도 각각 1.4회, 3.24일 증가했다. 관광 지출은 1인당 104만 원으로 정부 지원금 10만 원 대비 10.4배의 지출 효과가 발생했다.


참여 근로자들의 인식조사 결과 ‘휴가문화 개선’ 61.3%,'일과 삶의 불균형 개선' 63.9%, '휴가 질 향상'은 80.8%로 나타났다. ‘근로 의욕과 능률이 높아졌다’고 인식한 비율은 각각 67% 수준이었다. ‘애사심이 향상됐다’는 응답도 61%에 달해 모든 부문에서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근로자보다 높았다.


참여 근로자들의 개인적 편익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됐다’ 86.7%, ‘재충전의 기회였다’는 89.8%였다. ‘삶의 질이 향상됐다’는 응답과 ‘가족 간 유대감이 높아졌다’는 응답은 모두 79.6%로 높게 나타났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소상공인을 포함한 중소·중견기업, 사회복지법인·시설, 비영리민간단체를 대상으로 근로자(20만 원)와 기업(10만 원)이 휴가비를 적립하면 정부가 추가로 10만 원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침체된 내수 경제와 국내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 인원을 기존 8만 명에서 12만 명으로 확대하고 참여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반값 할인, 지자체 연계 할인 등 다양한 행사도 마련하고 있다.


참여 희망 기업과 근로자는 누리집(vacation.visitkorea.or.kr)과 전담지원센터(1670-1330)를 통해 더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 


[2020-07-20 15:39:12]
이전글 22일부터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 10곳 운영 재개
다음글 국내 여행 상품 조기예약 시 30% 이상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