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 운영 재개..방역수칙 철저
 
  코로나19 예방수칙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 제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정부가 철저한 방역 속에 국립문화예술시설 운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19일 수도권 소재 문화시설을 시작으로 23일부터 전국 문화시설에 내려졌던 휴관 조치를 종료하고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23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예술의 전당 등 11개 국립공연장은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 준비과정을 거쳐 28일부터 개관한다. 다만, 국립경주박물관과 국립제주박물관은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으로 이번 재개관 대상에서 제외했다.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는 현 상황을 고려해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 거리 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해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2020-09-25 16:06:35]
이전글 체육인 인권침해 고발 신속히 수사 착수..경찰-스포츠..
다음글 레드벨벳과 함께 '2020 한국문화축제' 즐겨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