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아동·청소년 200명 음악으로 희망 전해요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 공연 온라인 개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코로나19로 한 무대에서 연주할 수 없는 비대면 시대, 아동·청소년들이 펼치는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 공연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한국형 엘 시스테마(El Sistema)인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 기념 공연을 오는 17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음악당에서 무관중으로 열고 교육진흥원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엘 시스테마는 1975년 경제학자이자 음악가였던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Jose Antonio Abreu)가 베네수엘라 빈민가 아이들을 위해 만든 음악교육 프로그램이다. 마약, 폭력 등 각종 위험에 노출돼 있던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쳐 비전과 꿈을 심어주고 사회의 변화를 추구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예술의전당 음악당 최초로 무대 위에 연주자가 아닌 1인 크기의 LED 화면 60개를 세우고 전국 거점기관 18곳의 아동·청소년 단원 200명이 화면 속에 등장해 관현악을 연주한다. 

 

디지털 실감 음악회를 구현하기 위해 ‘꿈의 오케스트라’ 음악감독과 강사들이 길잡이(가이드) 음원을 만들어 사전에 제공하고 단원들은 온라인 교육을 통해 연습하며 사전 녹음과 촬영을 마쳤다. 특히 마지막 합주는 사전녹화가 아닌 실시간으로 연주된다. 전국 권역별 거점 4곳에 미디어 서버와 인터넷망을 설치해 전국에 흩어져 있는 단원들을 연결하고 소리 지연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첨단 기술과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 

 

이번 10주년 기념 공연에서는 ‘꿈의 오케스트라 세종’ 권정환, ‘꿈의 오케스트라 성동’ 윤용운, ‘꿈의 오케스트라 평창’ 장한솔 음악감독이 지휘를 맡아 최성환의 <아리랑 환상곡>, 라흐마니노프의 <보칼리제>, 레스피기의 <로마의 소나무>와 지난 10년간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가장 많이 연주했던 다섯 곡을 편곡한 <찬란한 꿈의 조각들> 등 총 4곡을 연주한다.

 

홍보대사 가수 헨리와 ‘2014년부터 꿈의 오케스트라 통영’에서 음악적 성장과 꿈을 이루어가고 있는 김나래(18세, 경북예술고) 단원은 바이올린과 첼로로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를 협연한다.

 

한편, ‘꿈의 오케스트라’는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을 포함한 아동·청소년들이 문화예술교육을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0년 전국 8개 거점기관, 단원 470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총 49개 기관에서 단원 2,8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교육진흥원 누리집(www.arte.or.kr) 또는 프로그램책(http://asq.kr/elsistemakorea10th)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11-12 12:44:57]
이전글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예술교육..예술포럼 개최
다음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OECD와 공유..공공소통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