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6:3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상속세, 문화재·미술품으로 납부..물납제도 도입 논의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12월 1일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 개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사)한국박물관협회와 함께 다음달 1일 오후 2시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상속세의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도 도입'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한으로 제한한다.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는 상속세, 재산세 납부 시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현금 대신 법에서 규정한 자산으로 세액을 대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현행 법상 물납은 재산 처분과 관리가 쉬운 부동산과 유가증권에 한정해 인정되고 있다. 

 

그동안 세금부담 완화와 문화유산의 해외유출 방지를 위해 꾸준히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으나 적정한 가치평가와 관리 어려움으로 실제로 제도화되지는 못했다. 

 

그러다 최근 간송미술문화재단의 ‘보물 2점 경매’와 손창근 선생의 김정희 작품 ‘세한도(국보 제180호)’ 기증 사례를 계기로 상속세를 납부하는 데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다시 제기됐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정준모 미술비평가가 ‘박물관·미술관 상속세 물납 허용의 필요성’을, 김소영 한미회계법인 회계사가 ‘물납제 도입 시 주요 검토 필요 사안과 제언’ 등을 발표한다. 장인경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는다. 박선주 영은미술관장, 이원복 전(前)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캐슬린킴 법무법인 리우 변호사, 이재경 건국대 교수·변호사가 전문가 토론에 참여한다. 

 

문체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과 전문가 의견 등을 바탕으로 ‘상속세의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도’ 도입을 위한 기초(안)을 마련하고 향후 정책 토론회를 추가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도’는 개인의 희생과 노력이 아닌 제도를 통해 우수한 문화유산을 확보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 이번 토론회가 우리나라 문화 발전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0-11-25 10:27:12]
이전글 태권도·케이팝 등이 2021년 해외 홍보 달력에 쏙!
다음글 스포츠 유망주에게 관심을..‘밀어주자 뉴스타’ 캠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