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코로나19 예방 위해 눈썰매장·스키장에서도 방역수칙 철저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거리두기, 개인물품 사용 등 특별 방역지침 마련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스키장, 빙상장, 눈썰매장이 일반관리시설로 지정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스키장, 빙상장, 눈썰매장 등 겨울스포츠 시설을 일반관리시설로 지정하고 겨울스포츠시설에서 준수해야 할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

 

일반관리시설 지정에 따라 빙상장 등 실내시설의 경우 1단계는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 제한, 2단계는 밤 9시 이후 운영 중단 추가, 2.5단계부터는 집합 금지가 된다. 

 

스키장 등 실외시설의 경우 1단계는 기본 방역수칙인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소독 세 가지 의무화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1.5단계는 수용가능인원의 절반으로 입장 제한, 2단계는 수용가능 인원의 3분의 1로 제한, 2.5단계에서는 밤 9시 이후 운영금지, 3단계부터 집합 금지가 된다.

 

이와 함께 곤돌라·리프트 탑승, 슬로프 입구 등이 혼잡한 특성을 반영해 겨울스포츠 특별 방역지침을 마련했다. 

 

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과 함께 리프트·곤돌라 탑승장 입구, 눈썰매장 슬로프 입구, 시즌권판매소 입구 등에서는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 스키복, 스키장비, 스케이트, 고글 등 신체에 접촉하는 물품은 개인물품 사용하기, 가족 단위나 소규모로 방문하고 동호회, 단체모임 등 많은 인원이 함께 방문은 자제해야 한다. 스키장, 빙상장, 눈썰매장 방문한 후에는 단체 모임은 되도록 자제하고 바로 귀가하도록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겨울스포츠시설에 이용객이 몰리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겨울스포츠시설업계 책임자와 종사자는 물론 국민들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운동 후 단체 회식 자제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2020-12-09 15:50:12]
이전글 소규모 건설현장도 안전관리계획 의무 제출
다음글 장애예술인 창작 지원 전담기관 지정..법적 근거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