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전국 공공도서관 '스마트 도서관' 32개소 운영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내년 비대면 도서대출 20억원 지원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내년에 32개 시군구에서 ‘지능형(스마트) 도서관’이 운영돼 코로나19 상황 속 공공도서관 휴관 속에서도 도서대출을 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스마트 도서관’ 조성 지원 예산을 올해 10억 원에서 내년 20억 원으로 확대해 32개 시·군·구에서 ‘스마트 도서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 공공도서관이 휴관과 재개관을 반복함에 따라 국민들이 지식정보를 습득하고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제한됐다. 

‘스마트 도서관’은 자동화기기에 400~600권의 도서를 두고 이용자가 직접 대출하고 반납할 수 있다. 

내년 ‘스마트 도서관’ 조성 지역으로 선정된 서울, 대구, 광주, 경기, 충남, 경남 등에서는 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역과 연계해 스마트 도서관을 만든다. 세종은 중앙공원, 전북(부안)은 관광지와 연계한 잼버리 캠핑장, 광주 서구는 운천역, 충북 증평군은 도안면사무소, 전남 해남군은 해남작은영화관 등에 스마트 도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국민들에게 지식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멈춰서는 안 된다”며 “공공도서관이 휴관 중이어도 도서대출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스마트 도서관을 확대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0-12-30 13:57:54]
이전글 집합금지 스키장·학원 코로나 피해 지원..소상공인 1..
다음글 분실된 사서 자격증 '온라인' 재발급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