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3: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고충처리인 선임 의무 이행 언론사 70.5% 그쳐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제도 설치, 운영 안내 후 과태료 부과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고충처리인 선임 의무를 이행한 언론사가 70%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언론중재법)’에 규정된 ‘고충처리인’ 제도 운영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고충처리인 제도는 언론 피해의 자율적 예방과 구제를 위해 운영된다. 의무 대상자는 종합편성·보도 전문편성 방송사업자, 일반 일간신문 사업자, 뉴스통신사업자다. 해당 사업자는 고충처리인 선임, 고충처리인 자격·지위·신분·임기·보수 등에 관한 사항 공표, 매년 고충처리인 활동사항 공표 등의 사항을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한다. 

 

지난해 8월 전수조사 결과, 조사 대상 390개사 중 70.5%(275개사)는 고충처리인을 선임하고 66.4%(259개사)는 고충처리인 자격 등에 관한 사항을 공표했다. 하지만 고충처리인의 활동실적을 공표한 언론사는 55.1%(215개사)에 머물렀다. 방송사업자와 뉴스통신사업자는 준수율이 높았으나 일반 일간신문 사업자는 준수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사업자들이 고충처리인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수 있도록 지난해 12월 제도 안내문을 발송했다. 발행 중지, 폐업 등을 사유로 조사가 어려운 신문사에는 등록 취소를 해줄 것을 지자체에 요청했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고충처리인을 선임하지 않거나 고충처리인의 자격, 지위, 신분 등에 관한 사항을 제정하지 않은 사업자는 3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고충처리인은 언론의 자율과 사회적 책임의 균형을 이룰 수 있는 제도다. 언론사는 고충처리인의 활동을 보장해야 하고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권고를 받아들여 운영 내실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2021-01-05 13:42:34]
이전글 문화로 전하는 위로와 희망..2021 신년음악회 개최
다음글 코로나19 시대 우리의 도시는 어떻게 바뀔까..포럼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