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영진위, 지난해 1인당 극장 관람횟수 1.15회..'남산의 부장들' 1위
 
  영화진흥위원회
 2020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김세미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전체 극장 관객 수는 전년 대비 7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횟수는 1.15회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코픽)는 각종 통계지표들을 통해 ‘2020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를 19일 발표했다. 

 

2020년 전체 극장 관객 수는 총 5952만 명으로 전년 대비 73.7% 감소했고 매출액은 5104억 원으로 전년 대비 73.3%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체 극장 관객 수는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전체 관객 수로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2005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68.0%로 10년 연속 외국영화 관객 점유율보다 높았으나 한국영화 매출액은 3504억 원으로 전년 대비 63.9% 감소했다.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횟수는 전년 대비 3.22회 감소한 1.15회였다.

 

극장 매출액을 기준으로 한 2020년 박스오피스 1위는 <남산의 부장들>로 매출액 412억 원, 관객 수 475만 명을 기록했다. 2위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매출액 386억 원, 관객 수 436만 명, 3위는 <반도>로 매출액 331억 원, 관객 수 381만 명, 4위는 <히트맨>으로 매출액 206억 원, 관객 수 241만 명이었다. 5위는 매출액 184억 원, 관객 수 199만 명을 동원한 <테넷>으로 2020년 전체영화 박스오피스 10위 내 유일한 외국영화였다.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에서는 CJ ENM이 17.6%로 1위를 차지하며 전년도 2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다. 2위는 롯데로 14.9%를 기록했으며 NEW는 10.5%의 관객 점유율로 3위에 올랐다. 

 

아울러 전체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는 466만 명으로 전년 대비 약 42.5% 감소했다. 반면 전체 관객 수 대비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율은 7.8%로 전년 대비 4.2%p 증가했다. 영진위는 “이는 실제로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 증가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체 관객 수가 전년 대비 약 73.7% 급감한데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국 독립·예술영화 관객 수는 76만 명으로 전체 관객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전체 독립·예술영화 대비 한국 독립·예술영화의 관객 수와 매출액 비중은 각각 16.3%와 16.0%로 지난해 대비 크게 감소했다.

 

1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한국 독립·예술영화는 <기기괴괴 성형수> 한 편에 불과했으나 작품성으로 주목받은 한국 독립·예술영화가 다수 개봉했다. <기기괴괴 성형수>는 한국 호러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지평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았다. 야구라는 소재를 통해 여성 성장 드라마를 보여준 <야구소녀>를 비롯해 <찬실이는 복도 많지> <애비규환> <남매의 여름밤> 등 여성서사 영화와 여성감독 영화의 약진은 지난해에도 이어졌다.

 


[2021-02-19 10:33:30]
이전글 전통스포츠 '택견' 4D 특수촬영 영상 20개국 올림픽..
다음글 '서울시립미술관' 우수 공립미술관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