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2일 (월) 2: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일본·대만·마카오 무비자 시행 10월까지 연장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무비자 연장 계기 방한 외래객 수요 증대 고려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일본, 대만, 마카오를 대상으로 8월 한시적으로 시행됐던 무비자 입국 제도가 10월 말까지 연장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법무부, 외교부, 질병관리청 등이 참석한 제102차 해외유입상황평가 관계부처 회의에서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8월 무비자 시행에 따른 방한객 증가 효과를 고려한 것. ‘서울페스타 2022’ 행사를 계기로 4일부터 도입한 무비자 시행 결과 일본과 대만의 8월 하루 평균 방한 외래객은 7월 대비 97%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9월과 10월 가을 성수기를 맞이해 다양한 대규모 국제행사가 예정돼 있어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 관광업계는 일본·대만·마카오 대상 무비자 적용 연장을 건의해 왔다. 

 

9월 30일~10월 8일 ‘한국문화축제’, 10월 15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방탄소년단(BTS) 콘서트’, 10월 5일~14일 ‘부산국제영화제’, 10월 27~30일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등이 열린다. 

 

문체부는 “주요 방한국인 일본·대만·마카오 대상 무비자 시행 연장을 계기로 방한 외래객 수요 증대를 위한 다양한 관광홍보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했다. ​ 


[2022-08-31 13:50:13]
이전글 9월부터 취약계층 '문화누리카드' 10만⟶11만..
다음글 예술인 자유로운 창작 활동 지원..'예술인지원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