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1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9월 극장가 '공조2'로 흥행몰이..한국영화 강세
 
  영화진흥위원회
 영진위 '9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추석 연휴 이틀 전 개봉한 <공조2: 인터내셔날>이 598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9월 대비 매출액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올해 9월 영화관 전체 매출액이 1019억원, 전체 관객 수는 986만명을 동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2019년 대비 전체 매출액과 관객수가 각각 81.9%, 66.9%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9월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95.1%(497만 명) 증가했고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82.1%(444만 명) 늘었다. 

 

9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917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0.1%(662억 원) 증가했고 한국영화 관객 수는 899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7.6%(632만 명) 늘었다. 

 

9월 한국영화 매출액 점유율은 90.0%, 관객 수 점유율은 91.2%로 모두 역대 9월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였다. 반면 9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87만 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9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62.0%(166억 원) 줄었고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68.4%(188만 명) 감소했다. 

 

영진위는 "올해는 북미 극장가에서 8월 중순 이후 개봉작 중 이렇다 할 흥행작이 없었다. 2009년 개봉한 <아바타>의 리마스터링 버전인 <아바타 리마스터링>이 국내에서 9월 25억 원 매출, 관객 수 15만 명을 이끌어 외국영화 흥행 1위에 올랐을 만큼 외국영화 기대작의 개봉은 없었다"고 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이 9월 598억 원의 매출(관객 수 584만 명)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9월 매출액 상승을 견인했다. 이어 8월 24일 개봉한 <육사오(6/45)>가 195억 원의 누적 매출로(관객 수 195만 명) 2위를 달렸다. <헌트>가 45억 원(관객 수 47만 명)으로 3위에 자리했고 9월까지 446억 원(누적 관객 수 435만 명)의 누적 매출액을 기록했다. 

 

외국영화로는 <아바타 리마스터링>이 25억 원(관객 수 15만 명)의 매출로 9월 흥행 순위 5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2022-10-18 10:53:44]
이전글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기술 제안 입찰방식 시공사 선..
다음글 승마·스크린골프 첫선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