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4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주중 18만8천원·주말 24만7천원 낮으면 '대중형골프장' 지정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골프장 누리집 내 코스 이용료 게재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1일부터 대중형골프장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코스 이용료를 주중 18만 8천 원, 주말 24만 7천 원보다 낮게 책정해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2월 30일 시행된 '대중형골프장 지정에 관한 고시'에 따라 이와 같이 시행하도록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 비회원 대상 평균 입장 요금에 통계청에서 발표한 오락 및 문화 소비자물가상승률 2.8%를 반영한 금액에서 회원제 골프장과 대중형골프장 간 과세차등액인 3만4천원을 뺀 금액인 주중 18만8천원, 주말 24만7천원으로 고시했다. 

 

이에 따라 대중형골프장으로 등록하고자 하는 골프사업자는 이용요금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4·5·6월과 9·10·11월 평균 요금이 정부가 제시한 상한 요금을 넘지 않아야 등록할 수 있다. 

 

'골프장 이용요금 표시관리 기준'도 1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모든 골프장은 사용자가 골프장 예약 시 확인할 수 있도록 골프장 누리집 내에 코스 이용료(그린피)를 올려야 한다. 또한 카트와 식음료 등의 부대 서비스 이용요금은 누리집과 현장에도 게재해야 한다. 

 

다만 캐디 서비스 이용요금의 경우 골프장에 직접 지불하는 금액이 아님에 따라 표시 의무 이용요금에서 제외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에 제정·시행하는 대중형골프장 지정에 관한 고시를 통해 골프장 분류체계 개편을 완성했다. 올해부터는 과거와 같은 과도한 요금 인상 우려 없이 대중형골프장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2023-01-02 14:00:55]
이전글 '40만원 휴가비 지원받고 여행'..근로자 휴가 지원 ..
다음글 언론진흥재단 예산 51억원 삭감..방만 경영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