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0: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내달 21일부터 강화·김포 등 DMZ 11개 테마노선 개방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31일부터 '평화의 길' 누리집 또는 '두루누비' 앱 신청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오는 4월 21일부터 비무장지대(DMZ) 11개 테마노선을 관광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접경지역 인근의 생태문화·역사자원을 통해 자유와 안보, 평화의 소중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을 전면 개방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방하는 테마노선은 강화, 김포, 고양,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비무장지대를 접하고 있는 10개 접경 지자체별로 차별화된 11개 테마코스다. 

 

각 코스는 도보구간과 차량이동구간으로 구성된다. 구간 대부분은 참여자의 안전과 각종 야생 동식물 보호를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되 일부 구간에서는 직접 걸으며 자유와 평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분단의 아픔을 돌아볼 수 있게 구성됐다. 해설사와 안내요원이 동행한다.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옛 군사시설인 돈대와 실향민의 삶의 터전인 대룡시장을 체험할 수 있는 ‘강화 코스’, 장항습지와 행주산성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고양 코스’, 삼국시대부터 대표적 군사 요충지였던 호로고루를 포함한 ‘연천 코스’ 등을 개방했다.

 

강원 지역에서는 백마고지 전적지를 살펴볼 수 있는 ‘철원 코스’, 가곡 ‘비목’의 배경이 된 백암산을 케이블카로 오를 수 있는 ‘화천 코스’, 원시림인 두타연을 간직한 ‘양구 코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테마노선 참가 시에는 신분 확인 절차를 거친다. 1만원의 참가비가 있다. 다만 참가비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참가자들에게 지역특산품으로 환급할 예정이다.

 

참가 희망자들은 31일부터 ‘평화의 길’ 누리집(www.dmzwalk.com)과 걷기여행 모바일 앱 ‘두루누비’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정부는 “이번 테마노선 개방이 군사 규제 등으로 침체된 DMZ 접경지역의 관광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 회복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3-03-31 11:19:33]
이전글 '검정고무신' 계약 예술인권리보장법 위반여부 조사..
다음글 '이상훈TV' 후니버셜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완구(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