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5:0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문체부, 국내 OTT 콘텐츠 화질개선·자막제작 등 지원..40억원 투입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국내 OTT 라이브러리 강화 후반작업 지원사업’

정부가 국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화질개선, 자막제작 등 지원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40억 원 규모의 ‘국내 OTT 라이브러리 강화 후반작업 지원사업’을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소비자가 국내 OTT를 더욱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국내 OTT의 콘텐츠 보유량을 늘리고, 화질·음향 등 서비스 품질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4월부터 티빙(TVING), 웨이브(Wavve), 왓챠, 유플러스(U+)모바일 OTT 4개사를 대상으로 40억 원을 본격 지원해 국내 OTT의 유통 경쟁력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국산 콘텐츠의 지속 가능한 유통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지원사업은 기존 콘텐츠의 화질·음향 개선 등 리마스터링 제작 지원, OTT 콘텐츠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소비자 서비스를 향상하는 메타데이터 운영 지원, 장애인 시청복지 향상을 위한 청각장애인용 자막 제작 지원이 있다. 

 

구체적으로는 <응답하라 시리즈>, <도깨비>, <시그널>과 같은 인기 명작 300편 이상을 고화질(4K)로 업로드하고 <슈룹>, <미스터 션샤인> 등 45편 이상의 신작에 청각 장애인 대상 자막을 제공한다. 

 

콘텐츠 64만여 편을 소개하는 메타데이터도 운영한다. 이번 지원사업의 결과물은 원작자에게도 제공한다.

 

문체부는 이번 국내 OTT 지원사업 외에도 제작사를 대상으로 한 ‘방송영상콘텐츠 후반작업 지원’에 250억 원,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방송 제작지원’에 10억 원을 투입해 올해 총 300억 원의 신규 예산을 지원한다.

 

문체부 전병극 차관은 “문체부는 올해 OTT를 비롯한 방송영상콘텐츠산업 지원 예산을 1,235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 보다 2.5배 확대된 것. 이러한 지원을 통해 다양한 한국 콘텐츠 보급이 확대되고 국내 OTT 업계가 세계에 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3-04-04 10:28:33]
이전글 "김밥·떡라면 맛있어요"..주나이지리아문화원 한식..
다음글 영화·게임 제작 활용..전통문양 3D 데이터 4451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