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5:0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영화·게임 제작 활용..전통문양 3D 데이터 4451건 무료 개방
 
  개방된 데이터 이미지(일반 한옥 3D 데이터로 탄생한 '창원의 집 (대문)')
 지난해부터 전통문양 활용 메타버스 콘텐츠 구축 사업 추진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가 누구나 저작권 걱정 없이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에 활용할 수 있는 전통문양 3D 데이터를 무료로 개방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전통문양 3D 데이터 4,451건을 구축해 문체부 메타버스 데이터랩과 전 세계 콘텐츠 개발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3D 제작 작업도구 언리얼 엔진의 마켓플레이스에서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한류열풍에 발맞춰 지난해부터 ‘전통문양 활용 메타버스 콘텐츠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영화, 게임 등 창작자가 이를 활용해 가상세계에서 한복, 한옥 등 전통 소품을 제작하거나 전통문양을 활용한 게임 효과 등을 구현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방되는 데이터는 전통문양 데이터(2506건)을 비롯해 ‘제주목 관아’를 모델로 한 조선시대 관아, ‘창원의 집’을 모델로 한 한옥, ‘수내동 가옥’을 모델로 한 초가집과 같은 건축물 객체(625건), 전통 의복·악기·석탑 등 사물 객체(70건)다.

 

또한 게임 콘텐츠 제작에 활용할 수 있는 현상 표현(250건) 효과와 가상세계에서 스티커처럼 쓸 수 있는 데칼(1000건)도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상 표현은 폭발 등 다양한 특수효과를 전통문양을 기초로 표현할 수 있도록 준비된 바람과 중력을 고려한 3D 애니매이션 기법. 데칼은 기존 단순한 표면 위에 전통문양의 선형·색감을 그대로 살려 중첩할 수 있도록 제작된 데이터다. 

 

전통문양 3D 데이터는 4월 중 또 다른 3D 제작 작업도구 유니티 엔진의 ‘에셋 스토어’를 통해 추가로 개방된다.

 

문체부 정향미 문화정책관은 “전통문양 3D 데이터 개방으로 K-콘텐츠 제작자들이 가상세계에서도 전통문화를 활용한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3-04-07 12:10:12]
이전글 문체부, 국내 OTT 콘텐츠 화질개선·자막제작 등 지원..
다음글 밀라노에서 한국공예 매력 뽐낸다..총 65점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