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5:1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문체부, 복합 문화·전시기관 스미소니언과 MOU 체결..문화협력 진행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대통령 순방과 한미동맹 70년 계기로 양해각서 결실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한국이 세계 최대 복합 문화·전시기관인 스미소니언과 다양한 문화협력을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D.C. 국립아시아예술박물관(NMAA)에서 미국 스미소니언 재단과 양국 문화기관 사이의 교류·협력을 대폭 확대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846년 설립된 스미소니언 재단은 미국 수도 워싱턴 DC의 자연사박물관·항공우주박물관·미국역사박물관 등에 약 1억5천 만점의 소장품을 갖고 있다. 관람객 규모는 연평균 3천만 명이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문체부 산하 23개 국립박물관·미술관 등 국내 문화예술기관과 스미소니언 재단 산하 21개 문화예술기관 간 전시 소장품 교류, 인적교류, 역사문화 공동연구를 포함해 문화 협력의 획기적인 기반이 마련됐다. 

 

스미소니언 재단은 1961년 산하 국립자연사박물관이 고려시대 철조 불상을 전시하면서 문체부와 공식적인 교류를 시작했다. 문체부는 2011년 국립아시아예술박물관 한국실 개선 예산을 지원했고 2018년부터는 한국실 전담 인력을 지원해 한국실을 개선해왔다. 

 

이 밖에도 2019년과 2022년 각각 특별전 <한국의 불상>과 <한국의 치미>를 공동기획·전시하는 등 국립아시아예술박물관과의 교류·협력을 지속해 왔다. 2025년 고 이건희 회장 기증품 특별전 국립아시아예술박물관 개최가 예정돼 있다.

 

문체부 측은 "이러한 성과는 작년 11월 체이스 로빈슨 국립아시아예술박물관장이 코로나19 이후 첫 해외출장으로 한국을 찾게 되면서 지속적으로 형성해온 양측 간 교감이 이번 대통령 순방과 한미동맹 70년을 계기로 양해각서에 이르면서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고 했다. 

 

문체부와 소미소니언 재단은 양 기관 산하의 각급 박물관, 미술관 테마에 맞춰 다각적인 교류 협력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구체화할 계획이다.

 


[2023-04-28 09:54:26]
이전글 1분기 외국인 관광객 171만명 한국 방문..시장 정상화..
다음글 문체부, 문화 디지털 경쟁력 강화..1조1천억원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