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3: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저작권 지식·기술 갖춘 인재 양성..서강대·숭실대·중앙대 교육기관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300명 양성..4년간 총 110억원 투입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가 저작권법 지식과 기술력을 동시에 갖춘 인재를 양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소프트웨어 저작권 기술+법 융합인재 양성사업’을 통해 인재 300명을 양성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이 사업은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콘텐츠 산업에 적용되는 최신 기술들이 급변하는 가운데 저작권 분쟁을 예방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현장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4년 간 총 110억 원이 투입된다.  

 

문체부는 공모를 통해 서강대학교(메타버스 전문대학원), 숭실대학교(컴퓨터학과 대학원), 중앙대학교(보안대학원)를 교육기관으로 선정했다. 

 

올해는 한 대학교 당 6억6천만 원이 지원된다. 이후 4년 차까지 교육과 연구실적에 따라 연간 최대 10억 원을 지원한다. 

 

서강대는 메타버스 환경에 특화된 저작권 기술 인재를 키운다. 메타버스와 저작권정책, 메타버스 저작권 보호 기술, 소프트웨어 법률 등의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메타버스 공간 내 다양한 콘텐츠 창작물의 저작권 보호 기술을 개발한다.

 

숭실대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반의 케이(K)-콘텐츠 저작권 침해에 대응하기 위한 '저작권 기술 인재'를 키운다. OTT 미디어 시스템, 콘텐츠 보호 기술을 포함해 OTT 콘텐츠의 불법복제를 방지하고 유통상황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중앙대는 안전한 소프트웨어 저작권 생태계 조성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저작권 기술 인재를 키운다. 블록체인과 저작권 침해분석, 소프트웨어 저작물 데이터 과학, 소프트웨어 보안기술과 응용 등의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저작물 관리 및 보호 기술을 개발한다.

 

문체부 임성환 저작권국장은 “기술이 급변하고 저작권 관련 분쟁이 증가함에 따라 '저작권법' 지식과 관련 기술을 모두 갖춘 전문 인력에 대한 산업계의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현장 중심형 기술력과 저작권 지식을 겸비한 융합인재를 양성해 이러한 수요에 적시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3-05-02 09:55:53]
이전글 추상·반추상 그림으로 표현하는 인기 중견화가 오형..
다음글 1000석 이상 공연장 방화막 설치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