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5:4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청와대 개방 1주년..전시·공연·체험 더욱 풍성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청와대 관람 운영·공간 활용 방식 다채롭게 구성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청와대가 개방 2년차를 맞아 더욱 풍성한 문화체험을 선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청와대 개방 1주년을 맞아 청와대 관람 운영과 공간 활용 방식을 다채롭게 구성한 방안을 8일 발표했다. 

 

문체부는 ‘청와대 답게, 살아 숨 쉬게, 국민 속 더 깊게’로 콘셉트를 설정하고 대통령역사·문화예술·자연수목·전통문화재 등 청와대에 담긴 4가지 콘텐츠를 바탕으로 전시·공연·탐구·체험이 포함된 10대 연중 기획프로그램을 내놓았다. 

  

우선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 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 전시가 대통령 집무실이던 팔작지붕의 본관에서 6월 초 열린다. 전시회는 대통령 역사 전시의 통상적인 방식인 권력과 공과(功過) 위주에서 벗어나 개인의 삶과 라이프 스타일을 조명하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기자회견장이던 춘추관에서는 대통령의 생활 깊숙한 곳의 가구, 식기류 등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모은다. 대통령의 숙소였던 관저에선 대통령의 의·식·주 일상과 관련한 전시를 진행한다. 내부 장식품을 복원하고 공간에 어울리는 공예품을 재구성해 올해 10월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5월과 9월에는 국립국악원, 국립극장, 국립오페라단, 국악방송, 한국문화재재단의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도 이어진다. 5월 중 대정원에서 ‘개방 1주년 기념 특별음악회’가, 헬기장에서는 국립무용단의 <전통의 품격> 공연이 펼쳐진다. 

 

6월부터는 ‘대통령의 나무들’이라는 주제로 기념식수를 포함한 수목 자원 탐방 프로그램도 매일 2회 진행된다. 

9월에는 ‘장애예술인 에이플러스 페스티벌’이 춘추관과 헬기장에서 개최한다.

 

6월과 9월 중 총 3주간 야간 관람 프로그램 ‘청와대 밤의 산책’은 지난해 1일 100명에서 2000명까지 늘려 관람객을 맞는다. 5월과 10월에는 관람객들은 한복을 입고 상춘재와 녹지원을 배경으로 자기만의 멋진 추억 거리를 만들 수 있는 한복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2023-05-08 12:55:43]
이전글 공공체육시설 누구나 공정하게 이용..미개선 시 패널..
다음글 북유럽에 부는 케이-컬쳐..스웨덴·오스트리아 한국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