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 (일) 20: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청와대 '대통령의 나무들' 해설과 함께 둘러보는 재미 '쏠쏠'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청와대 수목 전문가 박상진 교수 특별해설자로 직접 해설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청와대 개방 1주년을 맞아 지난 1일부터 운영하는 '수목 탐방 프로그램:대통령의 나무들'이 관람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프로그램은 역대 대통령들의 대표적인 기념식수 10그루를 차례로 돌며 해설을 듣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상춘재 앞에 모인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백나무를 보는 것으로 시작한다. 백악교 옆에 높이 뻗은 이승만 대통령의 전나무, 관저 앞 세 그루 소나무 중 노무현 대통령이 심은 소나무를 지나 구 본관터 김영삼 대통령의 산딸나무를 둘러본다. 

 

이어 본관 우측 앞에 위치한 노태우 대통령의 구상나무, 소정원에 위치한 박근혜 대통령의 이팝나무와 이명박 대통령의 무궁화를 본 뒤 영빈관에서 박정희 대통령의 가이즈카 향나무, 김대중 대통령의 무궁화까지 보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프로그램은 약 1시간이 소요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경우 별도 신청 없이 매일 오전 11시와 오후 4시 상춘재 앞 투어 시작지점 안내판 앞에서 기다리면 된다. 매주 화요일은 휴관한다. 

 

지난 8일에는 '수목 탐방 프로그램: 대통령의 나무들'의 시작을 기념해 청와대 내 수목 전문가인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가 사전 신청한 일반인 30명을 대상으로 특별해설을 진행했다. 

 

청주에서 온 50대 참석자는 "역대 대통령의 기념식수 이야기를 들으면서 역사 공부와 더불어 수목 생태까지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참여하고 싶다"고 했다. 

 

박상진 교수의 특별해설은 15일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까지 90분간 한 차례 더 진행될 예정이다.​ 


[2023-07-10 11:18:43]
이전글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월드컵 출정..'골때녀' 출연진..
다음글 청소년 체육활동 활성화..'스포츠한마당' 내년 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