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7일 (일) 14:5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교육
 
ㆍSW교육 필수화 대비..올해 SW교육 연구·선도학교 1,200개 선정  [2017-03-08 12:15:54]
 
  교육부
 시범운영 확대 통한 학교 우수 모델 확산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8일 올해 소프트웨어(SW)교육 연구·선도학교 1,200개 학교를 발표했다.

2015 개정된 교육과정에 따라 초등학교는 2019년부터 5~6학년 ‘실과’과목에서 17시간 이상, 중학교는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정보’ 과목에서 34시간 이상 SW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올해 새롭게 선정된 SW교육 연구·선도학교는 초등학교 241개교, 중학교 124개교, 고등학교 91개교로 총 456개교다. 기존 선도학교 744개교와 함께 SW교육을 운영한다.
 
SW교육 연구·선도학교는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초등학교는 ‘실과’ 과목에서, 중·고등학교는 ‘정보’과목을 통해 SW교육을 정규 교육과정에 편성해 운영한다. 교과 시간 외에 창의적 체험 활동(자율, 동아리, 봉사, 진로활동), 동아리, 방과후 학교 등을 활용해 SW 소양을 배양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들을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부와 미래부는 학교별 평균 1천만 원의 운영지원금과 함께 내실 있는 교육이 이루어지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교과과정 운영을 위한 보조교재를 개발해 보급하고 담당 교사들의 SW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연수를 실시한다. 각 시·도교육청별로 전문가로 구성된 SW교육 자문단을 구성해 처음 SW교육을 시작하는 학교들에게 교육과정 구성과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SW교육 연구·선도학교 운영을 통해 발굴된 우수교육사례와 교수학습법 등 노하우는 일반학교로 전파돼 SW교육 필수화 준비를 위해 활용된다. 교육부와 미래부는 지난해 우수 SW교육 사례로 선정된 학교들의 교육과정을 모아 사례집으로 엮어 올해 3월 배포할 예정이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SW교육은 제4차 산업혁명을 성공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필수역량으로서 모든 학생이 배워야 하는 기본소양이다”며 “연구·선도학교의 내실 있는 운영과 함께 교원 연수와 인프라 확충 등에도 최선을 다해 누구나 학교에서 양질의 SW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2017-03-08 12:15:54]
이전글 신학기 맞아 학교생활 적응 돕기 위한 상담주간 운영
다음글 국정 역사교과서 143개교 대상 7,500권 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