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 (목) 0: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체육계 비리 한체대 종합 감사..2월 중 착수
 
  교육부 이미지
 제2차 교육신뢰회복 추진단 회의 개최

[시사투데이 최다운 기자] 정부가 학교운동부 성폭력 근절에 나선다.


교육부는 28일 ‘교육신뢰회복 추진단(이하 추진단)’ 2차 회의를 개최해 한국체육대학교 종합감사 계획, 학교운동부 (성)폭력 근절 방안을 논의했다.


교육부는 체육계 카르텔(담합) 중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한국체육대학교(이하 한체대)에 대해 2월 중 종합감사에 착수한다. 


이번 종합감사에서는 한체대 운동선수는 물론 일반학생에 대한 (성)폭력 사안 비리조사와 예방교육 실태, 특정인(팀) 대상 체육훈련시설 임대 여부, 체육특기자 전형 입시관리 실태, 민원고 제보사항 등을 포함한 대학운영 전반에 걸쳐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종합감사단은 성폭력 근절업무와 체육특기자 입시업무 담당 직원 등 전문인력을 포함해 14명 내외로 구성한다. 감사 시작 이전에 교육부, 한체대 누리집을 통해 각종 비리 신고와 공익제보를 접수받을 예정이다. 종합감사 결과 (성)폭력, 각종 비리행위 확인 시 엄중한 처벌과 함께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안에 대해 교육부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동계훈련 기간부터 2월말까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교운동부, 합숙훈련 전반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비리가 밝혀진 학교운동부지도자는 교육현장에 영구히 복귀할 수 없도록 처벌을 강화하고 처리절차를 개선할 계획이다. 학생 선수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진로·진학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학사관리, 최저학력제 내실화 등도 검토한다.


과도한 훈련과 성적·경쟁을 유발했던 전국(소년)체육대회의 운영 방식도 개선할 계획이다. 전국체육대회의 고등부를 분리해 전국소년체육대회와 통합하고 전국소년체육대회를 공감과 소통, 스포츠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축제 형식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특히 체육특기자 전형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2020학년도부터 적용되는 ‘체육특기자 제도 개선 방안’이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 


[2019-01-29 10:47:16]
이전글 학교 미세먼지 저감 위한 기술개발 추진
다음글 청소년 도박 문제 예방교육 시도별 조례 제정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