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1:4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교육부, 사립대 등 중대비리 감사…'시민감사관' 도입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국민 눈높이 반영한 공정하고 투명한 감사 활동 추진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사립대학교 등의 중대비리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감사할 시민감사관이 활동한다.


교육부는 8일 ‘제8차 교육신뢰회복 추진단 회의’를 개최해 ‘국민과 함께하는 시민감사관’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다른 부처에서 운영 중인 시민감사관은 감사 대상을 부처내부로 한정하고 위촉방식도 전문가 추천 위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 교육부에서 도입하는 방식은 부처 외부까지 감사대상을 넓히고 대국민 공모방식을 추가해 감사의 공공성을 강화했다.


시민감사관은 감사관과 함께 교육부 및 소속·산하기관 뿐만 아니라 사립대학 등 개별 학교현장 감사에 직접 참여한다. 전문적인 영역에 대한 자문, 감사, 의견제시 등 실질적인 감사관 역할을 하게 된다.


시민감사관은 추천과 공모방식으로 위촉될 계획이다. 총 15명 중 5명은 전문가 단체와 협회 등의 추천을 통해 위촉한다. 10명은 교육에 대한 전문 지식이 많고 공공기관과 법인의 감사 유경험자 등을 공개모집해 선정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시민 감사관 도입은 교육부의 사학혁신에 대한 의지의 표명이자 교육비리 척결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를 충실히 반영해 교육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며 “교육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가 교육신뢰의 튼튼한 기반이 되는 만큼 시민감사관 공개모집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9-05-09 16:41:25]
이전글 대학 산학연협력단지 한양대·부경대 선정…총 40억원..
다음글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직 유지…항소심 벌금 8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