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10: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정부-민간기업 함께 증강·가상현실 활용한 미래교실 구축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민간참여형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업무협약

[시사투데이 정유진 기자] 교육부가 LG유플러스, 마이크로소프트와 미래학교 구축을 위해 나섰다.

 

교육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간참여형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LG유플러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각각 체결했다. 


LG유플러스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미래교실 모델’은 첨단 디지털 기술과 5세대 이동통신기반(5G) 네트워크를 활용해 물리적 한계를 넘어선 실감형 교육으로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사용자 중심의 교육과정과 연계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 교사역량 강화를 위한 미래교실 혁신 교사단 운영 등을 포함하고 있다. 미래교실 모델구축은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사업 초기단계부터 학생과 교사가 참여하는 사용자 참여설계를 통해 공간은 물론 정보통신을 위한 기반도 함께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교육혁신통합모델(이하 통합모델)’은 물리적인 교육환경부터 교수학습방법, 교육 정책에 이르는 교육 전반을 혁신하기 위한 통합모델로 현재 세계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교육부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까지 한국형 통합모델을 정립하고 2021년까지 학교공간혁신사업과 연계한 학교를 시범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형 통합모델 현장 적용은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학교 중 희망학교를 대상으로 한다. 이 과정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통합모델 적용을 위한 기술 지원을 담당하고 교육부(교육청)는 공간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과 재정 지원을 담당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업무협약은 민간기업과 정부가 학교공간혁신사업에 대한 고민을 함께 시작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기술력과 창의력을 가진 민간과 학교가 힘을 합쳐 교육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 


[2019-10-24 10:33:09]
이전글 2020학년도 수능 11월 14일 실시…54만8,734명 응시
다음글 전국 2만여 유·초·중·고·대학, 실제 상황 가정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