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4:0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저소득 초중고 학생 교육급여·급여비 신청
 
  교육급여 및 교육비 신청 홍보 포스터
 2일부터 19일까지 운영

[시사투데이 김세미 기자] 교육부는 저소득층 학생의 실질적 교육기회 보장과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교육급여 및 교육비 지원’ 집중신청기간을 2일부터 19일까지 운영한다. 

 

교육급여는 기초생활보장제도의 하나로 교육활동지원비, 입학금, 수업료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전국 지원 기준이 같다. 교육비 지원은 시도교육청의 예산에 맞춰 지원하는 사업으로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등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교육급여는 기존 항목중심(학용품비, 부교재비) 지원에서 벗어나 학생 개개인이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활동지원비로 통합 지원한다. 

 

지원 금액을 지난해 대비 평균 24% 인상함에 따라 교육급여 수급자로 선정되면 초등학생은 연간 28만6천원, 중학생은 37만6천원, 고등학생은 44만8천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별도로 무상교육 제외 학교에 재학 중인 고등학생은 입학금·수업료·교과서비 전액을 추가 지원 받을 수 있다.

 

교육비 대상자로 결정되면 입학금·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급식비(중식비),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연 60만 원 이내), 컴퓨터, 인터넷 통신비(연 23만 원 이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교육급여와 교육비 전체 지원 예산은 약 2,800억 원이다. 교육급여 수급자 31만 명, 교육비 지원 57만 명(교육급여 중복 포함)이 최소 1종 이상의 교육비를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학부모(보호자)는 주소지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누리집에서 신청 가능하다. 교육급여 수급자는 신청 가구의 소득·재산조사 결과가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경우 대상자로 선정된다.

 

교육급여 수급자에 선정되지 않더라도 시도교육청별 지원 기준(통상 기준중위소득 50%~80%)에 해당하면 교육비 대상자로 선정돼 지원받을 수 있다. ​ 


[2021-03-02 11:39:48]
이전글 전국 6,400여개 초등학교 주변 위해요인 점검
다음글 법전원 25곳 취약계층 학생에 등록금 전액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