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4:1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올해 43개국 1,800개교에 한국어반 개설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교육 지원 확대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정부가 올해 전 세계 43개국 1,800개교가 한국어를 정규 외국어 과목으로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1년 해외 한국어교육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15일 발표했다.

 

올해는 문체부, 외교부와 협업예산을 통해 지난해 비해 약 2배 증가된 236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전략적 협력 대상이자 한국어교육 수요가 급증하는 신남방·신북방 지역에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까지 45개국 2,000개교에 한국어반 개설을 목표로 올해는 43개국 1,800개교에 한국어반을 개설할 계획이다. 올해는 한국어 신규 채택을 희망하는 요르단, 벨기에, 에콰도르 3개국과 시범교육 국가인 라오스, 캄보디아 등 한국어 수요가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지원을 확대한다.

 

또한 현지 교육당국의 요구에 따라 관련 전문기관을 통해 현지 교육과정, 교재개발 등 한국어반 개설과 제2외국어 채택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 종합적·체계적인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제 통용성을 갖춘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한국어 교재를 개발해 체계적인 한국어교육의 기반도 마련한다.

 

이번에 개발한 초·중등 한국어 교육과정은 유럽공통참조기준(CEFR)을 준용한 것으로 학습자의 숙달 정도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초급 4등급, 중급 4등급 총 8단계로 세분화돼 있다. 자체 한국어 교육과정이 없는 국가는 한국이 주도해 초중급 교재를 개발하고 자체 교육과정을 가진 국가 중에서는 현지 교육당국과 협의해 현지 맞춤형 교과서와 교재 개발을 지원한다. 

 

감염병 상황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해 디지털 교재도 개발해 온라인 학습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문화와 역사 이해를 높이고 학습 접근성이 쉽도록 보조교재도 함께 개발한다. 

 

현지 교원양성과정 24개, 교원 파견 200명, 연수는 500명까지 확대를 목표로 올해 14개 교원양성과정, 파견 132명, 연수는 40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이어 현지 초·중등학교 한국어교원 양성을 위해 국내와 현지 대학을 연계한다. 올해는 신남방 지역인 베트남·말레이시아·태국·필리핀·인도·인도네시아 6개국에, 신북방 지역인 러시아·우크라이나·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투르크메니스탄 5개국 현지 대학 내 학위 또는 비학위(단기) 양성과정을 7개 내외로 개설할 계획이다.

 

특히 핵심 교수요원 양성을 위해 정부초청 장학사업(GKS)과 연계해 현지 국가 교원의 국내대학 학위 취득을 지원한다. 올해는 신남방·신북방 지역을 중심으로 132명의 원어민 한국어교원를 파견해 안전하게 복무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신남방·신북방 등 총 400명을 대상으로 권역별 통합연수, 현지 맞춤 연수 등을 통해 현지 교원의 역량 강화도 지원한다. 

 

한국어교육을 위한 기반도 강화된다. 지난해 12월 신설된 말레이시아·하노이 한국교육원 운영을 활성화하고 태국, 호치민, 로스토프나도누, 우즈베키스탄에 있는 중점교육원을 통해 인접국과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해 이어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응시 기회 확대와 평가 체제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시험 개선을 추진하고 법적 기반도 완비한다. 2023년에는 현행 지필고사 방식을 개선해 인터넷 기반 시험(IBT)으로 전면 시행하고 내년 말하기평가 시행, 문제은행 출제 방식 도입을 위해 체계적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험 시기, 방법, 부정행위 제재근거 마련을 위해 ‘고등교육법’ 시행령도 개정한다. 

 

한편, 1999년 미국 현지학교에 한국어반이 최초로 개설 된 이래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 한국교육에 대한 관심과 케이팝 등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어교육 수요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속에서도 전년 30개국 대비 콰테말라, 덴마크, 르완다, 스리랑카, 체코 등 9개국이 한국어를 신규 채택해 전체 39개국 1,699개교 약 16만 명이 한국어를 배우는 성과를 거두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베트남에서 한국어를 제1외국어로 승인하는 등 코로나19에도 한국어교육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그 수요가 높고 안정적이라는 것을 뜻한다”며 “희망하는 모든 국가의 학생들이 한국어를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현지 교육당국과 협력해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 


[2021-03-15 13:25:54]
이전글 자녀와의 소통 온라인 강연 통해 자문 구해요
다음글 내년 직업계고 학생도 원하는 과목 골라서..고교학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