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8:3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내년 중산층 자녀 국가장학금 67만⟶350만원 지원
 
  국가장학금 연간 지원단가(만원)
 '청년특별대책' 교육부 소관 과제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내년부터 월 평균 가구 소득이 중위소득의 200%인 8구간에 해당되는 자녀는 연간 350만원의 국가장학금을 받게 된다. 

 

정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26일 제4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청년특별대책을 심의 의결했다.​ 

 

정부는 기초‧​차상위가구부터 8구간까지 국가장학금을 차등 지원 중으로 등록금 절반 이상을 지원받는 학생은 전체 대학생 215만3천명 중 69만2천명(32.1%) 수준이다. 지원구간별로 지원액의 차이가 커 서민과 중산층의 체감도는 낮은 상황.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대학생 가구의 등록금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는 내년부터 국가학자금 지원 한도가 소득분위 5·6구간의 경우 현행 368만원에서 390만원으로, 67만5천원~120만원을 받았던 7·8구간은 350만원을 받게 된다. 

 

또한 기초‧차상위 가구의 첫째 자녀는 연간 700만 원, 둘째 이상 자녀는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소득분위 8구간 이하 다자녀 가구의 셋째 이상 자녀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아울러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ICL) 대상도 확대된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의 지원 대상을 대학생 외 대학원생까지 확대하고 성적요건인 '직전학기 C학점 이상'도 폐지한다. 또한 저소득층‧​다자녀 가구 학생의 경우 재학 중 발생한 이자를 전부 면제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내년에는 기업 맞춤형 직무교육과 훈련과정을 신설해 직업계고 취업 희망자의 직무역량을 강화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 증가와 취업준비 기회 부족으로 직업계고 학생들이 취업역량 저하, 사회 진출 준비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음에 따른 조치다. 

 

 

직업계고 학생의 현장실습이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 지원 수준은 1인당 4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졸 청년이 취업 이후에도 경제적 부담 없이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후학습 장학금 지원인원을 올해 1만1,800명에서 내년 1만5,0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1-08-26 16:36:00]
이전글 2024학년도 수능 11월 16일 치른다..올해 수능과 동일..
다음글 11월 18일 수능 50만9,821명 지원..전년 대비 1만6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