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4:5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제 시범 실시..예비비 94억원 지원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시범사업 예비비 지원 국무회의 통과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국립대병원에 코로나19 대응과 응급, 분만 등 필수인력을 담당할 공공임상교수제가 운영된다. 

 

교육부는 15일 국무회의에서 국립대병원의 공공임상교수제 시범사업을 위한 94억원의 예비비 지원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공공임상교수는 현재 국립대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로 지역별로 부족한 의사수요를 토대로 국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이 협의해 선발대상 진료과를 결정하게 된다.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응급·외상·심뇌혈관 등 중증의료, 산모·신생아·어린이 의료, 암, 재활, 감염 및 환자안전 등 필수 의료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이번 국고지원을 바탕으로 국립대병원 10개는 공공임상교수 150여 명을 선발해 소속병원에 50여 명과 지방의료원에 100여 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관계부처, 지방의료원 등과 함께 해당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및 표준운영지침을 3월까지 마련해 상반기 중 공공임상교수 선발 절차를 완료한 뒤 하반기 해당 의사인력을 지방의료원에 파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의 성과분석을 토대로 국립대병원이 공공임상교수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지역공공의료를 지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2022-02-15 16:28:33]
이전글 강원 태백·경북 문경 등 8곳 평생학습도시 구축
다음글 지방대학 경쟁력 강화..규제특례 특화지역 지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