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4: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대학생 100명 정부 교육·청년정책 직접 참여..'모니터단' 출범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정부와 대학생 간 소통 창구 마련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전국 대학생 100명이 정부가 추진하는 교육·청년정책에 직접 참여해 생생한 의견을 반영하는 소통의 장이 마련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2022년 대학생 정책 모니터단’을 구성하고 12일 발대식을 개최한다.

 

지난해 시범 운영을 거쳐 올해 정식으로 출범하는 모니터단은 교육정책 및 청년정책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전국 55개 대학 총 100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정부 정책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대학생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는 온라인 상시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소통 주제를 고등교육 외 일자리, 주거, 복지‧문화 등 대학생의 삶과 밀접한 분야로 확대해 대학생들의 생생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모니터단 활동 종료 후 80% 이상 참여한 학생에게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명의의 활동 증서를 배부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한 학생은 우수활동 단원으로 선정해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최은옥 고등교육정책실장은 “대학생 정책 모니터단 구성으로 정부와 대학생 간 소통 창구가 마련된 만큼 의견을 토대로 청년들의 삶을 개선하고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과제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2-05-12 11:50:58]
이전글 경북대·전남대병원 임상교육훈련센터 건립..188억원 ..
다음글 학생이 만든 예술활동 영상 공유..'예술온교실'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