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 (일) 19: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반도체·디지털 인재 양성..마이스터고 3개교 신규 지정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2년간 총 50억원 준비금 지원..2026년 3월 개교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정부가 반도체·디지털 등 첨단산업 분야 중심으로 마이스터고등학교를 지정한다.

 

교육부는 19일 '2024년 마이스터고(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 신규 지정 계획을 발표한다.

 

마이스터고는 산업계 수요에 직접 연계된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고등학교다. 

 

교육부는 지난해 8월 발표한 '중등직업교육 발전방안'에서 2027년까지 65개교를 육성해 나갈 계획임을 밝히며 3개교를 신규 지정했다.

 

올해도 반도체·디지털, 첨단부품·소재를 포함한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3개교 내외를 지정할 계획이다. 

 

올해 마이스터고로 신규로 지정되면 2년간 총 50억 원의 개교 준비금과 전문가의 교육과정 개발·운영 상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정된 학교는 개교 준비 기간을 거쳐 2026년 3월 마이스터고로 개교하게 된다.

 

마이스터고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학교 또는 법인이 시도교육감에게 마이스터고 지정 신청을 해야 한다. 이후 시도교육청이 교육부에 마이스터고 지정 동의를 요청하면 오는 9월 교육부의 지정 동의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시도교육청이 마이스터고를 지정하게 된다.

 

최창익 평생직업교육정책관은 "신산업·신기술 분야에 대한 인재 수요가 날로 증가하는 만큼 마이스터고가 중등직업교육의 선도모델로서 고졸 기술 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2024-04-18 13:31:41]
이전글 2026년까지 디지털 기반 수업혁신 이끌 교사 3만4천명..
다음글 파라과이 중고등학교 '한국어' 제2외국어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