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8일 (화) 3:2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20일부터 전기차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 접수  [2017-03-20 12:47:14]
 
  신기술 적용 충전기 사례
 전기차 구매장벽 허물 계획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환경부는 전기차 완속충전기 설치 운영을 위한 전문사업자로 ㈜지앤텔, ㈜에버온, ㈜KT,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포스코ICT 5개 기업을 선정하고 20일부터 전국적으로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을 받는다. 

 

올해부터는 전기차를 구매하지 않는 공동주택, 사업장 등에서도 공용으로 충전기를 설치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 전기차 구매자에게 별도 조건 없이 지원되던 개인용 완속충전기 설치비는 올해부터 지원조건을 개선해 거주지에 충전환경이 갖추어지지 않은 경우에 한해 지원된다. 

 

전기차는 일반 내연기관차와 달리 충전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집 또는 직장에 충전기를 설치해 매일 이용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다. 그러나 국민 대부분이 살고 있는 공동주택의 경우 개인전용 충전기 사용에 대한 입주민 반대, 거주지를 이전할 경우 충전기 이전 비용 발생 등으로 공동주택에 개인전용충전기를 설치하는 것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환경부는 공동주택에 입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용충전기를 선제적으로 구축할 경우 개인전용충전기를 설치할 때 발생하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공동주택에서 전기차 충전 시 주차분쟁이 적은 다채널 충전기, 과금형 콘센트 등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에 우선 보조금을 지급해 공동주택에 보다 우수한 충전인프라가 확대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다채널 충전기는 충전제어기 1대로 1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다. 과금형 콘센트는 일반 전기콘센트와 규격은 동일하나 전기요금 계량기능이 있는 콘센트다.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은 사업자별로 마련한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사업자별 주요 제품은 환경부 전기차 누리집(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업자별 제공가격, 설치비용, 제공 서비스 등을 사전에 비교한 후 사업자를 통해 설치신청서와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설치비용은 모델에 따라 최저 87만 원에서 최대 920만 원까지로 올해 예산 기준으로 총 9,515대의 완속충전기 설치 보조금이 지원된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 과장은 “공동주택이 많은 우리나라 환경에서 개인이 충전기를 설치하고 관리하기 쉽지 않다”며 “올해부터 공동주택에 선제적으로 충전인프라를 구축해 전기차 구매장벽을 허물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 


[2017-03-20 12:47:14]
이전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희귀 담수균류 60종 발견
다음글 잔류성오염물질 '수은' 추가...미나마타협약 발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