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0일 (목) 19:4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장마철 대비 하천변 방치 쓰레기 수거  [2018-06-25 15:12:12]
 
  환경부
 25일부터 29일까지 쓰레기 집중 수거주간으로 설정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는 25일부터 29일까지를 ‘장마철 대비 하천변 방치 쓰레기 수거’ 기간으로 정하고 전국 지자체 주관으로 주요 하천 주변 1,100여 곳에서 집중적인 쓰레기 수거활동을 펼친다.


이번 수거활동은 장마철을 앞두고 쓰레기로 인한 하천 수질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천 주변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폐비닐 등의 쓰레기는 비가 많이 내릴 경우 하천으로 흘러들어가 강과 바다의 생태계를 위협한다.


하천변 수거활동에는 전국 읍‧면‧동 단위로 지역주민, 관내 공공기관, 민간단체 등 총 4만 5천여 명이 참여한다. 하천 주변의 수변공원, 논밭, 계곡, 낚시터 등 약 1,100여 곳의 장소에서 플라스틱 등 생활폐기물을 비롯해 폐농약병, 폐비닐 등 영농폐기물을 수거할 계획이다.

 

이번 하천변 수거활동은 한강 등 본류를 포함해 작은 하천부터 도랑까지 전국의 읍·면·동 단위에서 일제히 실시하게 된다. 지금까지는 환경부 소속 유역(지방)환경청과 시민단체 등에서 개별적으로 하천변 수거활동을 추진해 왔다.

 
송형근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전국적인 하천 주변 쓰레기 수거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결정한 주민과 지역단체에 감사를 드린다”며 “우리 모두는 맑고 깨끗한 강과 바다를 후세에 물려 줘야하는 의무가 있다”고 했다.
​ 


[2018-06-25 15:12:12]
이전글 태안 유류 유출사고 이후 이전 생태계 수준 회복 나타..
다음글 전기차 충전시설 회원카드 1장으로 모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