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0일 (목) 19:3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전기차 충전시설 회원카드 1장으로 모두 이용  [2018-06-26 15:54:20]
 
  환경부
 8개 민간 충전사업자와 함께 전기차 충전기 공동이용 체계 구축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빠르면 10월부터 최대 9개에 이르는 전기차 충전사업자의 충전기를 회원카드 1장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케이티(주), 포스코아이씨티(주), 에버온(주), 지엔텔(주), (주)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등 8개 주요 민간 충전기사업자와 26일 오전 ‘전기차 충전시설 공동이용 체계 구축 이행 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그동안 전기차 충전은 충전사업자별로 회원으로 가입해야 이용할 수 있어 여러 충전사업자의 충전기를 이용하려면 해당 사업자별로 회원으로 가입한 후 카드를 발급받아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환경부는 7월까지 한국환경공단과 공동이용 체계가 구축돼 있는 포스코아이씨티(주), 한국전기자동차충전서비스(주) 2개 충전사업자에 6개사를 추가해 공동이용과 충전비용 정산에 필요한 회원정보, 충전시설 정보 등을 한국환경공단 전산망에 연계할 예정이다. 이후 9월까지 한국환경공단의 통합정산시스템을 연계하고 각 충전사업자 간의 전산망을 연결해 공동이용 체계 구축을 끝낼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기 충전사업자간 공동이용 체계가 구축되면 올해 10월부터 전기차 이용자는 1장의 카드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과 8개 민간 충전사업자가 구축한 모든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각 충전사업자는 스마트폰 앱 개발을 통한 충전기 이용 경로 탐색, 충전기 사용 예약 등 서비스와 신용카드사와 연계한 충전 요금 할인 혜택 등 다각적인 부가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아울러 올해 5월 기준으로 전국의 전기차 공공충전기는 급속 2,495대, 완속 3,163대 총 5,658대가 있다. 이번 협약식에 참여하는 8개 전기차 충전사업자의 민간 충전기는 총 3,035대에 이르며 전체 민간 충전기에서 약 84%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전기차 충전기 공동이용 체계가 구축되면 전기차 이용자들의 불편이 최소화되고 서비스도 향상될 것이다”고 했다. ​ 


[2018-06-26 15:54:20]
이전글 장마철 대비 하천변 방치 쓰레기 수거
다음글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 인도네시아 물시장 진출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