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2일 (목) 2:4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 화엄사·천은사 서식 확인  [2018-07-09 11:26:35]
 
  각황전 처마 아래에서 쉬고 있는 모습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 위해 국립공원 내 사찰과 협력 강화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관리공단, 화엄사와 천은사 사찰 두 곳이 서로 손을 잡았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 전남 구례군 화엄사에 서식하다 2009년부터 자취를 감춘 양비둘기가 올해 6월 조사 결과 1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양비둘기는 비둘기과 텃새로 일명 '낭비둘기', '굴비둘기'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1882년 미국 조류학자 루이스 조이가 부산에서 포획해 신종으로 등재했다. 1980년대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관찰됐으나 배설물로 인한 건물 부식 등을 이유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집비둘기와 경쟁에서 밀려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됐고 현재 화엄사에 10마리, 천은사에 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공단은 번식 생태나 서식지 이용 특성 등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양비둘기의 생태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야생생물보호단, 시민조사단과 지속적으로 양비둘기를 관찰하고 있다. 사찰은 화엄사 각황전 처마 밑에 살고 있는 양비둘기의 안정적인 번식을 위해 사찰 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양비둘기 보호와 홍보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한불교조계종 19교구 본사 화엄사 해덕스님은 “양비둘기가 부처님의 자비아래 잘 보전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사무소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했다.


김승희 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 내 사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생육환경 개선과 적극적인 보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 


[2018-07-09 11:26:35]
이전글 지난해 635개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연간 36만 톤 배출..
다음글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월차갯벌 멸종위기 '겟게'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