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전기차 이용 불편 없도록 공공시설 중심 충전시설 확대
 
  환경부
 충전시간 단축 위해 고용량·고속의 급속충전기 보급

[시사투데이 하주원 기자] 우체국, 경찰서, 도서관 등 공공기관 중심으로 고속 급속충전기 보급이 확대된다.


환경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5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한 충전인프라 강화 및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보고했다.


환경부는 전기차 5만 대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전기차 이용에 필수적인 충전인프라의 현황과 이용자들이 겪는 불편사항들을 점검해 전반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개선방안에 앞서 환경부가 올해 9월 국민 2,600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인프라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이 결과 전기차 불편 요인으로 ‘충전 불편·충전기 부족’ 55.8%, 충전기 사용불편 요인으로 ‘긴 충전시간’이 46.3%로 각각 1위에 꼽혔다.


이번 개선방안에는 누구나 찾기 쉽고 충전이 쉽도록 우체국, 공공도서관, 경찰서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충전시설을 확대하고 충전시간 단축을 위해 고용량·고속의 급속충전기를 올해부터 보급하기로 했다. 이용률이 높은 충전소에는 다수의 충전기를 설치해 사용자가 기다림 없이 충전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기 사후관리도 강화한다. 충전기 점검 횟수를 월 0.45회에서 1회로 늘리고 전기차 이용자들과 협업해 고장·불편사항과 관련된 상시 신고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고장률이 높은 구형충전기를 신형으로 단계적으로 교체하거나 신형충전기를 추가 설치해 충전환경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10월부터 한 장의 회원카드로 환경부 8개 충전사업자의 충전기 공동 사용, 주요 포털의 지도와 내비게이션에 충전기 실시간 운영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는 민간 기업의 포인트로 전기차 충전요금을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이번 개선방안을 통해 국민들이 충전기를 사용하면서 겪었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18-10-24 17:58:30]
이전글 멸종위기 은줄팔랑나비 애벌레 금강 일대에서 최대 규..
다음글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배출 현장' 특별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