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5:0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람사르총회 폐막, 우리나라가 제안한 습지 간편평가도구 공식 채택
 
  환경부
 "개도국 습지 평가하고 보전하는 데 도움 기대"

[시사투데이 정유진 기자] 환경부는 29일 오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 폐회식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습지생태계서비스 간편평가도구’가 공식 채택됐다고 밝혔다.


‘습지생태계서비스 간편평가도구’는 습지가 지닌 생태계서비스를 쉽게 평가할 수 있는 방법으로 생태계서비스의 4가지 기능(문화, 조절, 지지, 공급)에 대한 36개 평가항목을 5단계 척도(++, +, 0, -, --)로 평가하는 점검표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5년 우루과이에서 열렸던 제12차 람사르총회에서 채택된 ‘제4차 람사르협약 전략계획(2016-2024)’의 이행을 위해 지난해 ‘습지생태계서비스 간편평가도구’를 처음 개발하고 이번 제13차 람사르총회에 결의문을 제시했다. 


결의문 제시 결과, 총 170개 당사국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지지해 ‘습지생태계서비스 간편평가도구’는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가 인정하는 공식 평가도구로 채택됐다.


아울러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는 170개 당사국이 참가한 가운데 30일 새벽 당사국총회 보고서 채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당사국총회 보고서는 체코의 ‘습지와 농업’, 중국의 ‘소규모 습지 보전 및 관리’ 등 26개 당사국들이 발의한 결의문이 다뤄지는 등 세계 각국의 습지 보전을 위한 다양한 국제적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제14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는 2021년에 개최된다. 장소는 내년 상반기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57차 상임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간편평가도구는 적은 비용으로 쉽고 빠르게 습지의 상태와 가치를 평가할 수 있기 때문에 예산이나 전문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개도국들이 습지를 평가하고 보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18-10-30 10:50:25]
이전글 전 세계 100마리 미만 뿔제비갈매기 3년째 국내 번식
다음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보전 강화..2027년까지 25..